티스토리 뷰

▣ 정선 덕우리 대촌마을 (2022년 10월)

정선 덕우리에 대촌(大村) 마을과 백오담(白烏潭, 일명 백우담) 마을이 있다.  뼝대와 어천(魚川)이 갈라놓은 두 마을을 징검다리가 이어주고 있다.  (동강의 깊은 골짜기와 달리) 어천의 뼝대 건너편 둔덕에 마을도 있고 밭도 있고 정자도 있다. 황순원의 소나기에 나오는 징검다리가 아마 이런 곳이 아니었을까.  
덕우리(德雨里)는 덕산기(德山基)와 백우담(白雨潭)마을을 합쳐 이름하였다고 한다.


△ 대촌마을 반선정(伴仙亭) 둘레, 2022년 10월 초순

옛 신선들이 놀 만한 요소를 갖춘 듯
숲속에 반선정 지붕이 보인다
반선정에서 바라본 징검다리와 옥순봉
반선정 - 덕우팔경 중 하나

 

△ 대촌마을 반선정 둘레, 2022년 10월 하순


△ 대촌마을과 백오담마을을 잇는 징검다리

대촌 쪽에서 바라본 백우담 쪽 풍경
백오담 쪽에서 바라본 대촌 쪽 풍경

 

△ 지나가다

2022년 10월 초, 차 타고 지나가다 덕우리 백오담마을 풍경에 끌려 '덕우리(대촌마을)' 버스정류장 쪽 마을길 입구를 통해 (반선정 쪽) 덕우리 대촌마을을 둘러보게 되었다.  마을 안쪽에는 주차할 곳이 없다는 마을 입구 안내판 앞(정선읍 대촌길 10)에 주차하고 마을로 걸어내려 갔다.  원빈-이나영 결혼식장 팻말과 반선정이 있었다.

2022년 10월 말, 덕우리를 다시 찾았다.  이번에는 덕우리 백오담마을이다. '덕우리마을회관' 버스정류장 쪽 마을길을 통해 마을에 들어 덕우리체험마을(봉양초등학교 정덕분교(폐교)) 앞 공터에 주차하고 마을 뒤 둑방길과 징검다리 두 곳을 지나 2022년 10월 초 산책하였던 (반선정 쪽) 덕우리 대촌마을까지 걸어갔다가 되돌아왔다.  삼시세끼 촬영장 안내 팻말이 곳곳에 서 있었다. 

대촌마을에 비내리고, 흐리고, 단풍 적기도 놓쳤다. 훗날 이 일대를 트래킹하며 이곳의 아름다움을 다시 담아내기로 한다.


마을 입장료를 받거나 주차료를 받는 곳은 없었다. [2022-12-01 작성]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