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정호수 둘레길 (2017봄) 경기 포천시 영북면 산정리

      ▲ 산정호수 둘레길 사진 (2017년 4월 촬영)





      산정호수 둘레길 산정호수 둘레길 풍경 산정호수 둘레길 부교


      산정호수 둘레길 안내도

      ▲ 산정호수는

      경기 포천시(抱川市) 영북면(永北面) 산정리(山井里)에 있는 호수이다. 산정호수 둘레길 총 길이는 4 km쯤 되고 서측 둘레길 중 일부 구간은 부교이다.


      ▲ 산정호수 가는 길 

      [대중교통]
      ¶ 의정부역 -> 버스 타고 산정호수(상동주차장)
      ¶ 동서울버스터미널 -> 버스 타고 운천 -> 버스 타고 산정호수(상동주차장)

      [자가운전]
      ¶ 의정부IC-> 축석고개 지나 포천시내로 가지 말고 부인터 사거리에서 우회전하여 내촌삼거리-신팔-운악산 서측 길을 이용하여 산정호수로 가는 길은 신호등이 드물다. 포천시를 통과하는 43번 국도는 신호등이 많다.


      ▲ 생각나는 대로

      2017년 4월 27일, 포천 산정호수 쪽으로 봄 소풍을 다녀왔다.  요즈음은 봄소풍이란 말 대신 춘계 체력단련이라고들 한다. 오전엔 근무하고 오후에 시간을 내어 봄나들이하는 것이다.  평강식물원 구경하고 인근의 산정호수로 이동하여 호수 둘레길을 따라 한 바퀴 돌고 명성산 등산로 입구에 있는 등산로 가든에서 이른 저녁 식사를 하는 코스였다. 

      지난해 가을 명성산 억새 구경하러 산정호수 상동주차장에 들어섰을 때 소형차 한 대당 2,000원의 시설이용료를 받았는데, 이번 나들이 때는 상동주차장 입구의 돈 받는 부스에 사람도 없고 차단기도 올려져 있었다.  평일이라선지 상동주차장에는 차량이 드물었다. 몇 년 전 충북 단양의 도담삼봉 주차장의 식당가를 가끔 이용했더랬는데, 입구 돈 받는 부스에 대고 '점심 먹으러 가요' 라고 말하면 차를 그냥 통과시켜 줬던 게 기억난다.

      물 싣는 산림청 헬기

      산정호수 둘레길 가운데 서쪽 길 일부 구간은 물위에 둥둥 떠 있는 부교이다. 그쪽 산길이 비탈에 걸려 있어 좀 더 안전한 부교를 설치한 듯하다.

      산림청 헬기가 산정호수에서 물을 담아 명성산쪽으로 나르고 있었다. 산에 연기는 보이지 않았지만 산불을 진화하는 중인 듯했다.  

      포천 산정호수의 산호초등학교(현재 폐교) 졸업생이자 현재 산정호수 마을에 살고 있는 한 지인에 따르면, 얼마전 산정호숫가의 한 건물에 돌담병원이란 간판이 붙자 마을 사람들은 진짜 병원이 생기나보다 했다고 한다. 쓰지 않는 건물을 무슨 드라마(낭만 닥터 김사부) 촬영장으로 활용한 것이다. [2017-05-28 작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prev 1 2 3 4 5 6 7 8 ··· 568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