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 상가의 공존

2001 인도 자이푸르


오토릭샤를 타고 자이푸르 거리를 지나다가
상가건물 처마를 뚫고 솟은 이 나무를 발견하고 릭샤를 세워 사진을 찍었다.

요 전번 인도여행때는 실리구리 거리를 릭샤 타고 지나가다가 
한 주유소 지붕구조물을 뚫고 솟은 야자나무를 보고도 엉겁결에 지나치고 말았는데...
그 주유소의 나무는 차량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었음에도 
주유기 위 지붕판에 동그랗게 뚫린 구멍을 통해 높다랗게 솟아 있었다.

바람에 하늘하늘 흔들리는 나무를 바라보다가,   그 주유소 지은 이들이  멋지다는 생각을 했다.
바람에 나무가 쓰러지면 주유소가 망가질 텐데...하는 내 사고의 한계를 벗어나기로 했다.


'인도 사진 > 나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다이푸르 옥상정원  (0) 2012.02.02
궁중 건물과 나무  (0) 2012.02.02
나무와 상가의 공존  (0) 2012.02.02
시장통의 고목  (0) 2012.02.02
철도역의 나무  (0) 2012.02.02
나무와 건물의 공존  (0) 2012.02.02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605 606 607 608 609 610 611 612 61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