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4장 : 보려고 해도 볼 수 없으니 이름하여 '빛 없음'이라 하고

    제14장
    第十四章 道紀 (讚玄)

    보려고 해도 볼 수 없으니 이름하여 '빛 없음'이라 하고
    視之不見 名曰夷
    들으려 해도 들을 수 없으니 이름하여 '말 없음'이라 하며
    聽之不聞 名曰希
    잡으려 해도 잡을 수 없으니 이름하여 '꼴 없음'이라 한다
    搏之不得 名曰微

    이들 셋은 알려고 해도 알아낼 수 없으니 뭉뚱그려 하나라고 한다
    此三者不可致詰 故混而爲一

    이 하나는 그 위가 밝지 않고
    其上不皦
    그 아래가 어둡지 않으며
    其下不昧
    아스라하고 아득하여 이름 붙일 수 없었고
    繩繩不可名 *1
    '아무런 물상이 없음'으로 다시 돌아간다
    復歸於無物

    이를 일러
    是謂
    형상이 없는 형상
    無狀之狀 *2~
    물질 없(이 일어나는)는 현상이라고 한다
    無物之象
    이를 일러 (오직) 어렴풋하고 어슴푸레하다고 하니
    是謂惚恍
    맞이해도 그 머리를 볼 수 없고
    迎之不見其首
    뒤쫓아도 그 뒷모습을 볼 수 없다
    隨之不見其後

    (성인은) 옛날의 도를 파악하여
    執古之道 *3~
    오늘날 있는 것을 제어하며
    以御今之有
    능히 옛날의 비롯됨을 안다
    能知古始
    이를 두고 (내 도를) 도의 벼리라고 하는 것이다
    是謂道紀


    - 노자41장 : 아주 큰 소리는 울리지 않고 아주 큰 형상은 모양이 없고 도는 숨어 있어 이름이 없다.
    - 노자25장 : 섞여 이루어진 무엇인가가 있었다. (그것은) 천지보다 먼저 생겼다.
    - 노자42장 : 도는 하나를 낳고 하나는 둘을 낳고 둘은 셋을 낳고 셋은 만물을 낳는다.
    - 노자21장 : 도라고 하는 것은 어슴푸레하고 어렴풋하기만 한 존재이지만 그 가운데에 현상이 있고 물질이 있다

    * 1 : [백서본甲] 그 끝을 가늠할 수 없어서 이름 붙일 수 없고 (尋尋呵不可名也) ※ if尋尋=無邊無際,
    [왕필본] 끊기지 않고 이어져 왔으나 이름 붙일 수 없었고 (繩繩不可名)
    * 2~ : [하상공주] 하나[一]에는 형상(形狀)이 없지만 만물에게 형상(形狀)을 만들어 주고, 하나[一]에는 물질(物質)이 없지만 만물이 형상(形象)을 갖추도록 한다.
    [왕필주] 무(無)라고 말하자니 만물이 그로 말미아암 이루고, 유(有)라고 말하자니 그 모습을 볼 수 없으므로 (시각이나 촉각으로 감지할 수 없는) 형상(현상)이라고 말한 것이다.
    * 3~ : [백서본乙] (성인은) 오늘날의 도를 파악하여 (오늘날의 길을 잡아) 오늘날 있는 것을 제어하면서도 (오늘날 있는 것을 그 길로 몰아가면서도) 옛날의 비롯됨(길이 비롯된 곳)을 알고 있으므로 이를 두고 (내 도는) 도의 벼리 곧 모든 도를 망라하여 코를 꿴 도 (모든 길의 첫머리)라고 하는 것이다. (執今之道 以御今之有 以知古始 是胃道紀)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