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5장 : 옛적에 도를 잘 닦은 사람은 야릇하고 그윽하게 꿰뚫어 그 깊이를 알 수 없었다

    제15장
    第十五章 不盈 (顯德)

    옛적에 도를 잘 닦은 사람은
    古之善爲士者 [古之屳爲道者]*1
    야릇하고 그윽하게 통달하여 그 깊이를 알 수 없었다
    微妙玄通 深不可識

    무릇 오직 알 수 없으므로 그 모습을 억지로 그릴작시면
    夫唯不可識 故強爲之容
    머뭇거리는 품은 겨울에 내를 건너듯하고
    豫兮 若冬涉川
    망설이는 품은 사방의 이웃을 두려워하는 듯하고
    猶兮 若畏四鄰
    삼가는 품은 (큰) 손님인 듯하고
    儼兮 其若容(客)
    풀어지는 품은 (봄이 다가와) 얼음이 녹으려는 듯하고
    渙兮 若冰之將釋
    꾸밈없고 도타운 품은 (산에서) 갓 잘라낸 통나무와 같고
    敦兮 其若樸
    텅 비고 넓은 품은 골짜기와 같고
    曠兮 其若谷
    (어울려) 섞이는 품은 흐린 물과 같다
    混兮 其若濁

    누가 흐린 것을 고요하게 하여
    孰能濁以靜之徐清
    서서히 맑아지게 할 수 있겠는가
    [孰能濁以靜者將徐清] *2~
    누가 안정된 것을 오래 움직여
    孰能安以久動之徐生
    서서히 살아나게 할 수 있겠는가
    [孰能牝以主者將徐生]

    이러한 도를 간직한 사람은 가득 채우려고 하지 않는다
    保此道者 不欲盈
    무릇 오직 가득 채우지 (차서 넘치기를 바라지) 않으므로
    夫唯不盈 [夫唯不欲盈]
    해져도 새로이 이루(려고 하)지 않을 수 있다
    故能蔽不新成 [是以能敝而不成]


    * 1 : [백서본] 옛적에 도를 잘 닦은 사람은 (古之屳爲道者)
    [죽간본,왕필본] 옛적 잘 된 선비는 (옛날에 아주 '좋은 품성과 도덕을 갖춘 사람'의 됨됨이는) (古之善爲士者)

    - 노자56장 : (도를 아는 이는) 빛을 부드럽게 줄이고 티끌세상과 하나가 된다 (어우러진다). 이를 그윽한 하나됨(유현한 어우러짐)이라고 한다.

    * 2 : * [죽간본] 누가 흐리면서 고요한 자가 서서히 맑아지게 할 수 있겠는가 ? 누가 암컷의 성품을 지니고 있으면서 주인(왕) 노릇 하는 자가 서서히 살아나게 할 수 있겠는가 ? 이러한 도를 간직한 사람은 오히려 고요하면서 맑기만을 바라지 않는다. (孰能濁以靜者將徐清 孰能牝以主者將徐生 保此道者不欲尚浧) ※ if浧=澄@古文=水静而清, ※ 浧=滿.
    * [백서본] 흐리면서 고요한 자가 서서히 맑아지고 암컷의 성품을 지니고서 묵직한 자가 서서히 살아난다. 이러한 도를 간직한 자는 가득 채우려고 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해져도(낡아도) 이루지(다시 만들려고 하지) 않을 수 있다. (濁而靜之徐清 女以重之徐生 葆此道者不欲盈 是以能敝而不成)

    - 노자22장 : 패이면 (오히려) 채워지고 해지면 (오히려) 새로워진다. (洼則盈 敝則新)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