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6장 : 비우고 비워 더 비울 것이 없는 텅 빈 경지에 이르러

    제16장
    第十六章 歸根

    비우고 비워 더 비울 것이 없는 텅 빈 경지에 이르러
    致虛極
    (그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 고요한 마음을 두텁게 지키라
    守靜篤

    만물이 (바야흐로) 아울러 생겨날 때
    萬物並作
    나는 이미 만물이 도로 돌아갈 곳을 본다
    吾以觀復

    무릇 만물은 무성하게 자라나지만
    夫物芸芸
    저마다 제 뿌리(근원)로 다시 돌아간다
    各復歸其根

    뿌리로 돌아감을 고요함이라 하고
    歸根曰靜
    이(고요함)를 일러 제 명(본성)으로 돌아간 것이라고 한다
    是謂復命
    제 명으로 돌아감을 덛덛함(늘 그러한 것)이라 하고
    復命曰常
    덛덛함을 아는 것을 밝음(큰 지혜)이라고 한다
    知常曰明

    덛덛함 알지 못하면 망령되이 흉한 일을 벌인다
    不知常 妄作凶

    덛덛함를 알면 모든 것을 받아 들이고 모든 것을 받아들이니 공평무사하고
    知常容 容乃公
    공평무사하니 곧 왕이고 왕은 곧 하늘이고
    公乃王 王乃天
    하늘은 곧 도이고 도는 장구하니
    天乃道 道乃久
    죽도록 위태롭지 않으리라
    沒身不殆


    - 노자57장 :성인 가로되 ~내가 고요함(근본으로 돌아감)을 좋아하니 백성이 스스로(저절로) 바르게 되더라.

    - 노자25장 :본디 도가 크고 하늘도 크고 땅도 크고 왕 또한 크다. 이 세상에 큰 것이 넷 있는데 왕도 그 가운데 하나를 차지하고 있다. 사람은 땅을 본받고 땅은 하늘을 본받으며 하늘은 도를 본받고 도는 자연(스스로 그러함)을 본받는다.
    - 노자52장 :다시 돌아가 그 어미 곧 도를 고수하라. (그리하면) 죽도록 위태롭지 않으리라.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