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8장 : 큰 도가 없어지자 인과 의가 생겨났고

    제18장
    第十八章 四有 (俗薄)

    큰 도가 없어지자 인과 의가 생겨났고
    大道廢 有仁義 [故大道廢 安有仁義]*1~
    지혜가 나타나자 큰 거짓이 생겨났다
    智慧出 有大僞 *2
    부모형제가 불화하자 효와 사랑이 생겨났고
    六親不和 有孝慈
    나라가 혼란해지자 충신이 생겨났다
    國家昏亂 有忠臣*3


    *1~ : [죽간본] (으뜸은 아래에서 그가 있는 줄은 안다. ~ 그 다다음은 그를 경멸한다~) 그러므로 큰 도가 무너졌는데 어찌 인의가 있겠으며 육친이 불화한데 어찌 효성과 자애가 있겠으며 나라가 혼란해졌는데 어찌 바른 신하가 있겠는가.

    - 노자38장 : 도를 잃고 난 뒤에 (낮은) 덕을 내세우고 덕을 잃고 난 뒤에 인을 내세우고 인를 잃고 난 뒤에 의을 내세우고 의를 잃고 난 뒤에 예를 세운다

    * 2 : [하상공주] 지혜로써 다스리는 임금은 질박한 도를 천하게 여기고 화려한 말을 귀하게 여기니 아래에서 본받고 응하여 큰 거짓과 간사한 속임수를 쓰게 된다.
    [왕필주] 술수와 총명함으로 간사한 속임수를 살피면, 살피는 의중과 용색이 드러나서 (간파되어 오히려) 큰 거짓이 생겨난다.

    * 3 : [죽간본] 정직한 신하가 생겨났다. (有正臣)
    [백서본] 지조가 굳은 (한 마음으로 충절을 다하는) 신하가 생겨났다. (有貞臣)
    [왕필본] 임금에게 몸과 마음을 다하는 신하가 생겨났다. (有忠臣)
    - 노자64장 : (나라는) 어지러워지기 전에 미리 다스려야 한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