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20장 : 학문을 끊으면 근심이 없다

    제20장
    第二十章 食母 (異俗)

    학문을 끊으면 근심이 없다
    絕學無憂
    '예'와 '네에'하는 대답은 그 차이가 얼마나 되는가
    唯之與阿 相去幾何
    선함과 추악함은 그 차이가 어떠한가
    善之與惡 相去若何 *1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
    人之所畏 不可不畏 *2

    황량하기가 (아직도) 끝이 없구나.
    荒兮其未央哉

    뭇사람이 큰 잔치상을 받은 듯 봄날 높은 대에 오른 듯 기뻐한다
    衆人熙熙 如享太牢 如春登臺
    나는 홀로 담담하여 아무런 조짐도 없는 것이
    我獨怕(泊)兮 其未兆
    아직 웃을 줄 모르는 갓난아이와 같다
    如嬰兒之未孩(咳)
    풀 죽은 모습은 마치 돌아갈 곳이 없는 듯하다
    儽儽兮 若無所歸

    뭇사람 모두 남음이 있으나 나만 홀로 잃은 듯하고
    衆人皆有餘 而我獨若遺
    나는 바보의 마음인가 흐리멍덩하여 갈피를 못 잡는다
    我愚人之心也哉 沌沌兮

    세상사람은 밝지만 나만 홀로 어둡다
    俗人昭昭 我獨若昏
    세상사람은 (낱낱이) 살피지만 나만 홀로 두루뭉술하다
    俗人察察 我獨悶悶

    알 수 없는 모습은 (출렁이는) 바다와 같고
    澹兮其若海 *3~
    (높이 부는 바람처럼 아득히) 떠가는 품은 멈출 데가 없는 듯하다
    飂兮若無止

    뭇사람 모두 쓸모가 있지만 나만 미련하고 너절하다
    衆人皆有以 我獨頑似(以)鄙
    나만 홀로 남과 달리 젖어미를 소중히 여긴다 (여기련다)
    我獨異於人 而貴食母


    - 노자48장 : 학문을 하면 날로 늘어나고(늘리고) 도를 닦으면 날로 줄어든다(줄인다).
    * 1 : [죽간본,백서본] 아름다움과 추악함은 그 차이가 어떠한가. (美與惡 (其)相去何若)
    - 노자58장 : 바른 것이 다시 기이한 것이 되고 선한 것이 다시 요사한 것이 된다. 사람들의 미혹함이여 그 날들이 참으로 오래되었다.

    * 2 :* [백서본乙] 백성이 두려워하는 바(엄한 법으로 다스리는 군주)도 역시 백성을 두려워해야 한다. (人之所畏,亦不可以不畏人。)
    * [죽간본乙] 배우는 자는 날로 늘리고 도를 행하는 자는 날로 줄인다. 줄이고 줄여 무위의 경지에 이르면 무위하여도 이루지 못함(다스리지 못할 것)이 없다.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바(임금)도 사람들(백성)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 용상은 욕된(욕보는) 자리이니 놀란 듯이 받거나 물리고 (그러한 일은 후순위로 여기고) 오히려 내 몸의 대환부터 추스러야 한다. 늘리고 높이 되는 것보다 내 몸위하는 일이 우선이니...(學者日益,為道者日損。損之或損,以至亡為也,亡為而亡不為。人之所畏, 亦不可以不畏人, 寵辱若驚, 貴大患若身)

    - 노자58장 : 정치가 두루뭉술하면[悶悶=관대·우매·무지] 그 백성은 순박해지고 정치가 (속속들이) 살피면[察察=구별·변별] 그 나라는 이지러진다.

    * 3~ : * [백서본] 어렴풋한 품은 바다와 같고 아스라한 품은 멈출 데가 없는 듯하다. (忽呵其若海 望呵其若無所止)
    * [하상공본] 어렴풋한 품은 바다와 같고 (바람 따라 물결 따라) 떠도는 품은 멈출 데가 없는 듯하다. (忽兮若海 漂兮若無所止)
    * [하상공주] 강과 바다가 흘러흘러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듯이 나홀로 어리숭하고, 나홀로 높이 떠 날아올라 멈출 데가 없는 듯 뜻(목표,마음)이 신비한(신령한,불가사의한) 곳에 있다.
    * [왕필본] 알 수 없는 모습은 (출렁이는) 바다와 같고 (높이 부는 바람처럼 아득히) 떠가는 품은 멈출 수 없는 듯하다. (澹兮其若海 飂兮若無止) ※ if澹=水波搖動的樣子,
    * [왕필주] 그 마음을 알 수 없고, 매이고 묶이는 바가 없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