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0장 : 혼백이 하나를 안아 떨어지지 않을 수 있겠는가

    제10장
    第十章 无不爲 (能爲)

    몸을 잘 가꾸고 (지키며) 하나를 안아 분리되지 않을 수 있겠는가
    載營魄抱一 能無離乎
    기를 오로지하여 부드러움을 이루어 갓난아이처럼 될 수 있겠는가
    專氣致柔 能嬰兒乎
    가매진 (마음의) 거울을 씻고 닦아 티가 없도록 할 수 있겠는가
    滌除玄覽 能無疵乎 *1
    백성을 보살피고 나라를 다스릴 때 앎을 내세우지 않을 수 있겠는가
    愛民治國 能無知乎 *2
    천문(콧구멍 또는 마음)이 열리고 닫힐 때 암컷처럼 할 수 있겠는가
    天門開闔 能爲雌乎 *3
    밝고 환하게 사방에 통달해도 앎을 내세우지 않을 수 있겠는가
    明白四達 能無知乎 *4

    낳고 기르되
    生之畜之
    낳고서도 제것으로 삼지 않고
    生而不有
    베풀고도 기대지 않고 ( )
    爲而不恃 *5
    자라게 하고도 채잡지 않음을
    長而不宰
    일러 그윽한 덕이라 한다
    是謂玄德


    * 1 : [백서본乙] 현묘한(심오하고 영묘한) 거울을 깨끗이 손질하여 흠집이 생기지 않도록 (유지)할 수 있겠는가. (脩除玄監 能毌有疵乎?) ※ if脩=修, 監=鑒,
    * 2 : [백서본] 백성을 사랑하고 나라를 바로잡을 때, 앎(지식,지혜,지략)으로써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愛民栝國,能毋以知乎) ※ if栝=檃or矯正.
    * 3 : 콧구멍 (if天門=道家稱鼻孔或兩眉之間的天庭) 또는 마음 (if天門=天機之門,指心)이 열리고 닫힐 때
    * 4 : [백서본] 밝고 사방에 통달해도 앎(지식,지혜,지략)으로써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明白四達 能毋以知乎)
    * 5 : 백서본에는 이 문구가 없음

    - 노자51장 : 도는 낳고 덕은 기른다. 생장 발육시키고 무르익게 하고 먹이고 덮어준다. 낳고서도 제것으로 삼지 않고 베풀고도 기대지 (관리하지) 않으며 자라나게 하고도 채잡지 않는다. 이를 그윽한 덕(현덕)이라 한다.
    - 노자2장 : [죽간본] 성인은~하고도 (베풀고도) 그것에 어떤 뜻을 두지 않고 이루고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