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43장   第四十三章 至柔 (徧用)
     
천하에 가장 부드러운 것이   天下之至柔
천하에 가장 단단한 것 속으로 내달린다   馳騁天下之至堅 [馳騁於天下之致堅]
     
꼴(형상)이 없는 것이 틈이 없는 것 속으로 들어간다   無有入無間 [無有入於無閒]
나는 이로써 무위의 유익함을 안다   吾是以知無爲之有益
     
불언의 교화와 무위의 이로움   不言之教 無爲之益
천하에 이를 따라갈 만한 것이 드물다   天下希及之 [天下希能及之矣]

 

 

- 노자78장 : 하늘 아래 물보다 부드럽고 여린 것이 없지만 단단하고 굳센 것을 치는 데에는 물만큼 뛰어난 것이 없다.

- 노자11장 : [하상공주] (바퀴통이나 방이나 그릇처럼 그 안이) 텅 비어 있어야 만물을 담고 받아들일 수 있으므로 텅 비어 있는 것이 형태가 있는 것을 제어할 수 있다.

- 노자23장 : 말을 적게 하면 저절로 이루어진다. (말을 적게 하여 스스로 이루도록 한다)
- 노자17장 : [백서본] 그는 망설이며 말을 아껴도 공을 세우고 일을 이루며 백성은 모두 내절로(제 스스로) 이루었다(저절로 이리되었다)고 말한다.
- 노자2장 : 그러므로 성인은 무위의 일에 머무르며 불언의 가르침을 행한다. ~ 베풀고도 그것에 어떤 뜻을 담(으려 하)지 않고 이루고도 그것에 머무르(려고 하)지 않는다.

 

더보기

 

■ 道德經43 : http://ctext.org/text.pl?node=11634&if=gb&show=parallel

《王弼註 道德經》: 天下之至柔,馳騁天下之至堅。無有入無間,吾是以知無爲之有益。不言之教,無爲之益,天下希及之。 

《老子河上公章句·徧用》: 天下之至柔,馳騁天下之至堅。無有入無間。吾是以知無爲之有益。不言之教,無爲之益,天下希及之。

《馬王堆·老子甲德經》: 天下之至柔,□騁於天下之致堅。無有入於無閒,五是以知無爲□□益也。不□□教,無爲之益,□下希能及之矣。 

《馬王堆·老子乙德經》: 天下之至□,馳騁乎天下□□□□□□□□□無閒,吾是以□□□□□□也不□□□□□□□□□□□□□矣。 

■ 老子 (帛書校勘版) : http://zh.wikisource.org/wiki/老子_(帛書校勘版)

第六章 至柔(43) 天下之至柔 馳騁於天下之致堅 无有入於无閒 吾是以知无爲之有益 不言之教 无爲之益 天下希能及之矣


■ 老子 (匯校版) : http://zh.wikisource.org/wiki/老子_(匯校版)

四十三章 : 天下之至柔,馳騁天下之至堅。無有入無間,吾是以知無爲之有益。不言之教,無爲之益,天下希及之。

노자43장 : 천하지지유,치빙천하지지견。무유입무간,오시이지무위지유익。불언지교,무위지익,천하희급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