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장 : 말해질 수 있는 도가 오래갈 (항구불변의) 도는 아니요

    제1장 第一章 體道 (觀眇)


    말해질 수 있는 도가 오래갈 도는 아니요 道可道非常道 *1~
    일컬릴 수 있는 이름이 오래갈 이름은 아니지만 名可名非常名

    무는 천지의 비롯이라 이름하고 無名天地之始
    유는 만물의 어미라고 이름한다 有名萬物之母

    본디
    늘 욕심이 없으면 그 묘함(묘한 요체)을 보고 常無欲以觀其妙
    늘 욕심이 있으면 그 가장자리를 보게 된다 常有欲以觀其徼


    이 둘은 나온 데가 서로 같고 이름을 달리하지만 此兩者同出而異名
    같이 일컬어 그윽하고 아득하다고 한다 同謂之玄
    더욱 그윽하고 아득한 곳에 이르면 玄之又玄
    온갖 묘함이 나오는 문이 있다 衆妙之門


    - *1~ : [백서본] 도를 말할 수는 있어도 그것이 항구불변의 도는 아니요, 이름을 지어 붙일 수는 있어도 그것이 항구불변의 이름은 아니다.
    - 노자34장 : 큰 도는 넘쳐 흐르는 강물처럼 어디에나 벋친다 ~작다고 이름지을 수도 있고 ~크다고 이름 지을 수도 있다.
    - 노자25장 : (그것은) 가히 천하(천지)의 어미라 하겠다. 나는 (아직) 그 이름을 알지 못하여, 자를 지어 도라고 하고 억지로 이름 지어 크다고 한다.
    - 노자52장 : 천하에 비롯이 있으니 그것을 천하의 어미라고 한다. ( 天下有始 以爲天下母 )
    - 노자40장 : [왕필본] 천하 만물은 유에서 나오고 유는 무에서 나온다. ( 天下萬物生於有 有生於無 )
    [죽간본] 천하의 모든 것은 유에서 나오고 무에서 나온다. ( 天下之物生於有 生於亡 )
    - 노자6장 : 그윽한 암컷(현묘한 여신)의 문을 일컬어 천지의 근원이라고 한다.

    더보기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8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