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2장 : 세상 사람들이 모두 아름다운 것이 아름다운 줄 알지만

    제2장 第二章 觀噭 (養身)


    세상 사람들이 모두 天下
    아름다운 것이 아름다운 줄 알지만 이는 추한 것이고 皆知美之爲美 斯惡已
    선한 것이 선한 줄 알지만 이는 선하지 않은 것이다 皆知善之爲善 斯不善已


    본디
    유와 무는 서로 더불어 생겨나고 有無相生
    어려움과 쉬움은 서로 더불어 성립하고 難易相成
    긴 것과 짧은 것은 서로 더불어 비교되고 長短相較
    높음과 낮음은 서로 더불어 기울고 高下相傾
    악기소리와 목소리는 서로 더불어 어울리고 音聲相和
    앞과 뒤는 서로 더불어 따라간다 前後相隨


    그러므로 성인은 是以聖人
    (부러 일을 벌이지 않고) 무위의 일에 머무르며 處無爲之事
    (스스로 이루도록) 불언의 가르침을 행한다 行不言之教
    만물이 일어나도 말하지 않고 萬物作焉而不辭 *1
    낳고서도(자라나도) 제 것으로 삼지 않고 ( ) 生而不有 *2
    베풀고도 그것에 어떤 뜻을 두지 않고 爲而不恃 [爲而弗志] *3
    이루고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다 功成而弗居 [成而弗居] *4


    무릇 오직 그것에 머무르지 않으므로 떠나가지 않는다 夫唯弗居 是以不去 *5


    - 노자20장 : [죽간본,백서본] 아름다움과 추악함은 그 차이가 어떠한가.
    [왕필본] 선함과 추악함은 그 차이가 어떠한가.
    - 노자58장 : 그것에는 (절대적인) 올바름이란 없다. 바른 것이 다시 기이한 것이 되고 선한 것(좋은 것)이 다시 요사한 것(재앙)이 된다.

    - 노자11장 : 유(有, 유형, 실유)가 이로운 까닭은 무(無, 무형, 텅빔)의 쓸모됨 때문이다.
    - 노자29장 : 본디 천하만물이란 어떤 것은 앞서 가고 어떤 것은 뒤따른다.

    - 노자48장 : (장차) 천하를 얻으려는 자는 항상 무사(부러 일을 벌이지 않음)로써 해야 한다. 부러 일을 벌이기에 이르면 천하를 얻기에는 부족한 자이다.
    - 노자34장 : 만물은 이에 의지하여 살지만(생겨나지만) 도는 말하지 않는다.

    - 노자51장 : 도는 낳고 덕은 기른다. 낳고서도 제것으로 삼지 않고 베풀고도 그에 기대지 (관리하지) 않으며 자라나게 하고도 채잡지 않는다.
    - 노자38장 : 높은 덕은 (무위하여) 일부러 베푸는 일도 없고 베푸는 까닭(이유, 의도)도 없다.
    * 1 : [죽간본] 만물이 일어나도 (진작·흥기해도) 다스리지 (관리·통치하지) 않고 (萬物作而弗治也)
    [백서본] 만물이 일어나도 (진작·흥기해도) 다룰 수단·방법을 꾀하지(강구하지) 않고 (萬物作而弗始也) ; if始=謀劃,
    * 2 : [죽간본, 백서본]에는 이 문구가 없음
    * 3 : [죽간본, 백서본甲] 하고서도(베풀고도) 그것에 (어떤) 뜻을 두지 않고
    [왕필본] 베풀고도 기대지 않고
    * 4 : [죽간본] 이루고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다
    [백서본,왕필본] 공을 세우고도 (공이 이루어져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다
    * 5 : [죽간본, 백서본] 그것에 머무르지 않으므로 그것을 상실하지 않는다.
    [왕필주] 공을 자신에게 돌리면 공이 오래가지 못한다.
    [하상공주] 공을 이루고도 그 자리에 머무르지 않으므로 몸(자신)을 잃지 않는다 (보존한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8 9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