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3장 : 재능 많은 사람을 높이지 않아야 백성으로 하여금 다투지 않게 할 수 있고

    제3장
    第三章 安民 (養身)



    재능 있는 사람을 높이지 않아야
    不尙賢
    백성으로 하여금 다투지 않게 할 수 있고
    使民不爭
    얻기 어려운 재화를 귀하게 여기지 않아야
    不貴難得之貨
    백성으로 하여금 도둑이 되지 않게 할 수 있고
    使民不爲盜
    욕심낼 만한 것을 보이지 않아야
    不見可欲
    백성의 마음을 어지럽히지 않을 수 있다
    使心不亂 [使民不亂]



    그러므로 성인의 다스림은
    是以 聖人之治
    그 마음을 비우고 그 배를 채우며
    虛其心 實其腹
    그 의지를 약하게 하고 그 뼈를 강하게 한다
    弱其志 強其骨



    언제나 백성으로 하여금 앎이 없고 욕심이 없게 한다
    常使民無知無欲



    이른바 안다니가 감히 나서지 못하게 하고
    使天(夫)知者不敢爲也
    무위를 실천한다면 다스리지 못할 것이 없다
    爲無爲則無不治 *~1


    - 노자80장 :작은 나라에 적은 백성이라면 열 사람 백 사람 몫을 하는 그릇(기기, 인재)이 있어도 쓰이지 않도록 할 수 있다.
    - 노자64장 :성인은 욕심내지 않음을 욕심내고 얻기 어려운 재화를 귀히 여기지 않는다.
    - 노자12장 :얻기 어려운 재화는 사람의 행동에 장애를 일으킨다 (사람으로 하여금 거리끼는 짓을 하게 한다). 그러므로 성인의 다스림은 배를 위하지 눈을 위하지 않는다.

    - 노자65장 :백성을 다스리기 어려운 것은 백성이 지혜(지략)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지혜로써 나라를 다스림은 나라의 적(나라에 어지러움을 일으키고 백성에게 해를 끼치는 사람)이요 지혜로써 나라를 다스리지 아니함은 나라의 복이다.
    - 노자10장 :백성을 사랑하고(보살피고) 나라 다스릴 때 앎을 내세우지 (지식·지혜·지략으로써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밝고 환하게 사방에 통달해도 앎을 내세우지 (지식·지혜·지략으로써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 노자48장 :학문을 하면 날로 늘리고 도를 닦으면 날로 줄인다. 줄이고 줄여 무위의 경지에 이르면 무위로도 하지(이루지, 다스리지) 못할 것이 없다.
    * ~1 :[백서본] 항상 백성으로 하여금 무지무욕하도록 한다. 무릇 지혜(지략)가 있는 자가 감히(함부로 나서서) 하지 못하도록 하기만 해도 다스리지 못할 것(다스려지지 않음)이 없다. (恆使民無知無欲也。 使夫知不敢弗爲而已, 則無不治矣。)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