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6장 :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는다

    제6장
    第六章 浴神 (成象)

    골짜기 신은 죽지 않는다
    谷神不死
    이를 그윽한 암컷(현묘한 여신)이라 한다
    是謂玄牝

    그윽한 암컷(현묘한 여신)의 문을 일컬어
    玄牝之門
    하늘과 땅의 뿌리(우주의 근원)라고 한다
    是謂天地根

    아득하여 있는 듯 없는 듯하나
    綿綿若存 [縣縣呵其若存] *1
    그 쓰임(작용)은 끝이 없다 (소진되지 않는다)
    用之不勤


    - 노자39장 : 신은 하나를 얻어 영험하고 골짜기는 하나를 얻어 충만하다.
    - 노자25장 : (도는) 소리도 없고 형체도 없이 ~가히 하늘과 땅(우주)의 어미라 하겠다.
    - 노자1장 : (늘 욕심이 없으면 그 묘함을 보게 된다) ~더욱 그윽하고 아득한[玄] 곳에 이르면 온갖 묘함이 나오는 문[門]이 있다.
    * 1 : [백서본] 까마득하고 아스라하여 있는 듯 없는 듯하나. (縣縣呵其若存) ; if縣縣=遥远貌,
    [왕필본] (1) 끊기지 않고 이어지며 있는 듯 없는 듯하지만 (綿綿若存) ; if綿綿=连续不断貌,
    (2) 미세하여 (미묘하고 은미하여) 있는 듯 없는 듯 하지만 ; if綿綿=微细 微弱,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