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7장 : 하늘은 길게 가고 땅은 오래 간다

    제7장
    第七章 无私 (韜光)

    하늘과 땅은 (수명이) 길고 오래다
    天長地久
    하늘과 땅이 길고 오랠 수 있는 까닭은
    天地所以能長且久者
    스스로를 살리(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以其不自生
    그러므로 길이 살 수 있다
    故能長生

    그러므로 성인도
    是以聖人
    자신을 뒤로 물리지만 (오히려) 자신이 앞서게 되고
    後其身而身先 [退其身而身先]
    자신을 돌보지 않지만 (오히려) 자신이 보존된다
    外其身而身存 *1

    이는 성인에게 사사로움이 없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非以其無私耶
    그럼으로써 (오히려) 자신의 사사로움을 이루(게 되)는 것이리라
    故能成其私


    - 노자66장 : [왕필본] 성인은 백성 위에 오르고자 할 때 반드시 말로써 자신을 낮추고 백성 앞에 나서고자 할 때 반드시 자신을 뒤세운다.
    [죽간본] 성인이 백성 앞에 있을 때는 자신을 뒤세우고 (함부로 나서지 않고 머뭇거리고) 성인이 백성 위에 있을 때는 말로써 자신을 낮춘다.

    - 노자49장 : 성인은 언제나 (사사로운) 마음이 없다. 백성의 마음을 자신의 마음으로 삼는다
    - 노자19장 : (백성은) 사사로움을 줄이고 욕심(바람)을 작게 하도록 하라
    - 노자77장 : 하늘(자연)의 도는 남는 것에서 덜어내어 모자라는 데에다 보태준다. (하지만) 사람의 도인즉슨 그렇지 않다. 모자라는 데에서 덜어내어 남는 데에다 바친다. 누가 능히 남는 것을 가져다 천하에 바치겠는가. 오직 도를 터득한 사람이다. 그러므로 성인은 베풀고도 제 것으로 삼지 않고 공을 세우고도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다. (이처럼) 성인은 자신의 (천하만민을 구제하려는) 덕행을 내보이려 하지 않는다.
    * 1 : [수정] 자신을 (세상의 공명) 밖에 두기에 자신이 보존된다 -> 자신을 돌보지 않지만 (오히려) 자신이 보존된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