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9장 : 이미 가졌는데 더 채우는 것은 오히려 그만둠만 못하다

    제9장
    第九章 持盈 (運夷)

    (이미) 가지고서 (가득) 채우는 짓은 그만두느니만 못하다
    持而盈之 不如其已 *1

    (쇠를) 불리어 벼리어도 (날카로움을) 길이 간직할 수 없다
    揣而銳之 不可長保
    금과 옥을 집에 가득 채워놓아도 그것을 지켜낼 수 없다
    金玉滿堂 莫之能守

    가멸고 높이 되었다고 으스대면 스스로 허물(재앙)을 남기게 된다
    富貴而驕 自遺其咎
    공이 이루어지면 몸(자신)은 물러나는 것이 하늘(자연)의 도(길)이다
    功遂身退 天之道 *2


    * 1 : (1) 공적을 고수하는 것보다 물러나는 편이 낫다. ※持盈=保守已成的功業(이미 이루어(쌓아) 놓은 것을 굳게 지킴), 已=退. (2) 지속적으로 채우는 것보다 덜어 없애는 편이 낫다. ※已=去or棄.
    - 노자22장 : 패이면 채워지고 해지면 새로워진다.
    - 노자36장 : 장차 움츠러들게 하려 함은 받드시 예전에 부풀렸음이고 장차 약화시키려 함은 반드시 예전에 강화시켰음이다.
    - 노자15장 : 이러한 도를 간직한 사람은 가득 채우려고 하지 않는다. 무릇 오직 가득 채우지 (차서 넘치기를 바라지) 않으므로 해져도 (새로이) 이루(려고 하)지 않을 수 있다.

    - 노자44장 : 만족할 줄 알면 욕을 보지 않고 그칠 줄 알면 위험한 일을 당하지 않아 (명리 때문에 몸을 망치는 일 없이) 길이 오랠 수 있다.

    - 노자7장 : 성인은 자신을 뒤세우지만(물리지만) (도리어) 자신이 앞서게 된다.
    * 2 : [하상공註] 높이 떠올랐던 태양도 서산으로 기울고 달도 차면 이지러진다. 만물은 성했다가 쇠하기 마련이다. 즐거움이 극에 달하면 슬픔이 찾아오는 법이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