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3장 : 총애를 얻거나 굴욕을 당하거나 다같이 놀라는 듯이 하라

    제13장
    第十三章 寵辱 (厭恥)

    총애를 얻거나 굴욕을 당하거나 다같이 놀라는 듯이 하라
    寵辱若驚 *1~
    큰 환난이 오면 내 몸처럼 소중히 여겨라
    貴大患若身

    총애나 굴욕에 다같이 놀라는 듯이 하라는 것은 무슨 말인가
    何謂寵辱若驚
    총애는 낮은 것이다
    寵爲下
    이를 얻어도 놀란 듯이 하고 이를 잃어도 놀란 듯이 하는 것을 일러
    得之若驚 失之若驚
    총애나 굴욕에 다같이 놀라는 듯이 한다고 하는 것이다
    是謂寵辱若驚

    큰 환난을 내 몸처럼 소중히 여기라는 것은 무슨 말인가
    何謂貴大患若身
    나에게 큰 환난이 있는 것은 나에게 몸이 있기 때문이다
    吾所以有大患者 爲吾有身
    나에게 몸이 없게 되면 나에게 무슨 환난이 있겠는가
    及吾無身 吾有何患

    그러므로
    제 몸을 소중히 여기듯이 천하를 위한다면 천하를 맡길 수 있다
    貴以身爲天下 若可寄天下 *2~
    제 몸을 아끼듯이 천하를 위한다면 천하를 맡길 수 있다
    愛以身爲天下 若可託天下


    * 1~ : [초적해석2] 용상은 욕보는 자리이니 놀란 듯이 경계하고 대환을 내 몸처럼 귀히 여긴다. / 용상은 욕보는 자리이니 놀란 듯이 경계한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용상은 낮은 것이니 용상을 얻는 일에도 놀란 듯이 경계하고 잃는 잃에도 놀란 듯이 경계한다는 것이다. / 대환을 내 몸처럼 귀하게 여긴다는 말은 무슨 뜻인가. 내게 대환이 있는 까닭은 나를 위해 내 몸이 있기 때문이다. 내 몸이 없어진다면 무슨 환난이 있겠는가. / 그러므로 천하를 위하는 것보다 내 몸 위하는 것을 귀하게(중히) 여긴다면 (천하를 다스리는 일보다 자신의 큰 질환을 중시하여 몸을 보살피는 데에 힘쓰는 자라면) 그는 천하를 맡을 만하고, 천하만민을 자신처럼 여겨 사랑한다면(아끼고 보살핀다면) (그에게) 천하를 맡길 만하다.
    - 노자44장 : 이름과 몸 가운데 어느 쪽을 더 친애하는가 ?  몸과 재화 가운데 어느 쪽을 더 중히 여기는가 ? 하나을 얻고 다른 하나를 잃는다면 어느 쪽이 더 고통스러운가 ?
    * 2~ : * [백서본] 천하를 위하는 일보다 제 몸 위하는 일을 중히 여긴다면 (그러한 사람은) 천하를 맡을 만하다. (그러한 그가) 제 몸을 아끼듯이 천하를 위한다면 (그대는 그에게) 천하를 맡길 만하다.
    * [왕필주] 총애·모욕·영화·근심으로 몸(자신)을 손상시키거나 바꾸지 않는 경지에 이르러야 천하를 맡을 만하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