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7장 : 으뜸은 아래에서 그가 있는 줄은 안다

    제17장
    第十七章 知有 (淳風)

    으뜸은 아래에서 그가 있는 줄은 안다
    太上下知有之
    그 다음은 가까이 여기고 치켜세운다
    其次親而譽之
    그 다음은 그를 두려워한다
    其次畏之
    그 다음은 그를 업신여긴다
    其次侮之

    믿음이 부족해서
    信不足
    불신이 있는 것이다
    焉有不信焉 [焉有不信]

    (그는) 유유히 말을 귀하게 여긴다
    悠兮其貴言 [猷呵其貴言也]*1~

    (그리하여도) 공과 일이 이루어지고
    功成事遂
    백성은 모두 제 스스로 이루었다고 말한다
    百姓皆謂我自然



    - 노자23장 : 말을 적게 하여 스스로 이루도록 한다 ~본디 도를 따르고 섬기는 자는 도와 함께하게 되고 덕을 따르고 섬기는 자는 덕과 함께하게 되고 (도와 덕을) 상실(한 짓)을 좇는 자는 상실과 함께하게 된다.
    - 노자72장 : 백성이 (마땅히) 두려워해야 할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큰 두려움(심히 두려운 일)이 닥칠 것이다.

    * 1 : [백서본] 그는 망설이며 말을 아낀다. 공을 세우고 일을 이루며 (이루어도) 백성은 제 스스로 이루었다고 말한다. (猷呵其貴言也 成功遂事而百姓胃我自然)
    - 노자2장 : 성인은 (인위적인 일을 배제하고) 무위의 일에 머무르며 (만물이 스스로 이루도록) 불언의 가르침을 행한다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