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19장 : 성스러움을 끊고 지혜를 버리면 백성의 이로움은 백 배가 되고

    제19장
    第十九章 樸素 (還淳)

    성스러움을 끊고 지혜를 버리면 백성의 이로움은 백 배가 되고
    絶聖棄智 民利百倍 *1
    인을 끊고 의를 버리면 백성은 효성과 자애를 회복하고
    絶仁棄義 民復孝慈 *2
    기교를 끊고 이익이 되는 것을 버리면 도둑이 사라진다
    絶巧棄利 盜賊無有 *~3

    (혹자에게는) 이 세 가지 말만으로는 글이 부족하다고 여겨
    此三者 以爲文不足
    거기에다 덧붙이는 것이 있게 한다 (다음 말을 덧붙여 둔다)
    故令有所屬

    (물들지 않은) 본바탕을 보고 (통나무의) 순박함을 지켜라
    見素抱樸 [視素保樸]
    사사로움을 줄이고 바람(욕심)을 작게 하라
    少私寡欲


    * 1 : [하상공주] 성인과 같은 특출한 인물을 끊어 (새로운 것을) 만들지 못하게 하고 처음으로 돌아가 근원(근본,원래의 것)을 지키라는 것이다. 오제(요순 등의 다섯 임금)는 성인처럼 자연현상(하늘에 드리워진 상)을 보며 길흉의 조짐을 미리 알았고 창힐은 글을 만들었어도, 글(문자) 없이 새끼줄에 매듭을 지어 쓰던 삼황(복희,신농,수희) 때만 못하였다.
    - 노자18장 : 지혜(로써 나라를 다스리는 임금)가 나타나자 큰 거짓이 생겨났다.

    * 2 : [하상공주] 인을 베푸는 자가 은혜를 드러내는 것을 막고 의를 행하는 자가 화려한 말을 높이는 것을 막으면 (백성은) 덕으로 감화되어 순박해진다.

    - 노자57장 : 사람들의 재주와 솜씨(기교)가 늘어나면 기이한 것들이 더욱 생겨나고 법령이 더욱 뚜렷해질수록 도둑이 늘어난다.

    - 노자80장 : 적은 백성이 사는 작은 나라에서는 열사람 백사람 몫을 하는 그릇(기기, 인재)이 있어도 쓸 필요가 없고 ~ 백성이 다시 새끼에 매듭을 지어 쓰게 하고 (소박한) 음식을 달게 먹고 (소박한) 옷을 멋스럽게 입고 (소박한 거처에) 편안히 기거하고 (소박한) 풍속을 즐거워한다 (그렇게 할 수 있으리라).

    * ~3 : [죽간본] 지혜를 끊고 교묘한 말솜씨를 버리면 (똑똑하고 말 잘하는 사람이 필요 없는 세상을 만들면) 백성의 이득은 백배가 되고, 기교를 끊고 이익이 되는 것을 버리면 (교묘한 솜씨로 이득을 챙길 수 없는 세상을 만들면) (나라를 어지럽히고 해를 끼치면서 이득을 취하려는) 도둑이 사라지고, 거짓을 끊고 꾀를 버리면 (사기꾼이 꾀를 부릴 수 없는 세상을 만들면) 백성은 아이의 순진함으로 돌아간다 (그 나라 백성은 소박하게 살아도 즐거워하리라). (絶智棄辯 民利百倍 絶巧棄利 盜賊亡有 絶偽棄慮 民復季子)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 8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