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자21장 : 큰 덕의 모습은 오직 도만 따른다

    제21장
    第二十一章 從道 (虛心)

    큰 덕의 모습은 오직 도만 따른다 (도로부터 말미암는다)
    孔德之容 唯道是從

    도라고 하는 것은 어슴푸레하고 어렴풋하기만 한 존재이지만
    道之爲物 唯恍唯惚

    어렴풋하고 어슴푸레한 그 속에 현상이 있고
    惚兮恍兮 其中有象
    어슴푸레하고 어렴풋한 그 속에 물질이 있다
    恍兮惚兮 其中有物
    어스레하고 어두운 그 속에 (정령이 깃든) 알맹이가 있고
    窈兮冥兮 其中有精 *1~
    그 알맹이는 심히 참되어 그 속에 믿음(도의 증거)이 있다
    其精甚真 其中有信

    예부터 이제껏 그 이름이 사라진 적이 없어
    自古及今 其名不去
    그로써 만물의 비롯을 살펴볼 수 있는 것이다
    以閱衆甫 *2

    내가 무엇으로 만물의 비롯됨이 그러한지 알겠는가
    吾何以知衆甫之狀哉
    이로써다
    以此


    - 노자14장 : 이를 일러 형상이 없는 형상, 물질이 없는 현상이라고 한다. 이를 일러 어렴풋하고 어슴푸레한 것이라고 한다. ~(성인은) 옛날의 도를 파악하여 오늘날 있는 것을 제어하며 능히 옛날의 비롯됨을 안다.

    * 1~ : [백서본] (숨은 듯 덮인 듯) 어둡지만 그 안에 실상(진리, 본성)이 있고 그 실상은 심히 참되어 그 속에 믿음(진실,확실함)이 있다 (그것의 실존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幼(幽)呵冥呵 其中有請 其請甚真 其中有信) ; if請=情,
    * 2 : [백서본] 만물을 따라 움직인다. (以順眾父)

    더보기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84 next